무의도 > 인천관광명소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인천관광명소

무의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-10-11 11:52 조회484회 댓글0건

본문

 

"춤추는 풍경 무의도"

 

말 탄 장군이 옷깃을 휘날리며 달리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무희처럼 보이기도 해서 붙여진 무의도는 해안트래킹, 해수욕, 캠핑 등

을 즐길 수 있는 레저의 섬이며, 드라마와 예능 촬여지로 쓰일 정도로 아름다운 섬이다.

 

접근성 또한 뛰어나 인천공항철도를 타고 용유역에서 하차하여 잠진도 선착장 까지 도보로 이동이 가능하며, 

선착장에서 매시간 15분과 45분에 수시로 운행되는 배를 타고 약 5분이면 무의도에 들어갈 수 있다.

섬 안에서도 30분 간격으로 마을버스가 운영되어지고 있어 승용차가 없더라도 큰 불편함 없이 충분히 섬을 즐길 수 있다.

 

00ee6de70f07e629ddb53186690940aa_1507689

 

"가족여행과 트래킹 하기 좋은 섬 무의도"

 

활강레저 스포츠인 씨스카이월드부터 승마체험, 4륜 오토바이 체험등 캠핑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저가 있어 

더욱 많은 추억을 쌓을 수 있다. 

여름철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 하나개 해수욕장 및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호룡곡산과 국사봉과 같이 오밀조밀한 섬

산행의 재 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산악 트래킹 코스와 더불어 해변을 따라 바다를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해변 트래킹 코스가 있다.

각 코스별로 이정표 정리가 잘 되어 있고 등산객이 많아 길을 잃을 염려도 없다.

 

00ee6de70f07e629ddb53186690940aa_1507690

 


2011년도에 완공되어 무의도와 소무의도를 연결하고 있는 414m의 다리는 일명 소무의도 인도교길로 무의바다 누리 8길 중 1길

이다. 무의 바다누리길은 총 8개 구간으로 이루어진 2.48km의 해안 둘레길로 각 구간의 특징에 맞게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코스이다.

 

연륙교를 건너자마자 정면계단을 따라 키 작은 소나무 길을 오르면 안산 정상에 하도정이라는 정자에 도착한다. 

74m높이로 소무의도에서 가장 높은 이곳에서 사방으로 트인 바다를 조망하고 섬전체를 한 바퀴 천천히 도는 데 1시간이면 충분하다.
 

00ee6de70f07e629ddb53186690940aa_1507690

무의도 연륙교

 

00ee6de70f07e629ddb53186690940aa_1507690

누리길을 따라 데크가 잘 정비되어 있으며 2곳의 포토존도 있어 시원한 바람과 함게 무의바다누리길을 걸으며 사진도 찍고 

부처깨미, 몽여해수욕장, 명사의 해변등 무의 8경도 함께 감상하면 좋다.

 

00ee6de70f07e629ddb53186690940aa_1507690

 

00ee6de70f07e629ddb53186690940aa_1507690

 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